[상보]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파주 농가 2곳, 정밀검사서 '음성' 판정

입력 2019-09-21 01:28

(사진 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의심됐던 경기 파주시의 농가 두 곳이 정밀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주 적성면과 파평면의 돼지 농가에서 신고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의심축(畜)을 정밀조사한 결과, 음성 판정을 내렸다. 전날 이들 농장은 각각 돼지 두 마리와 한 마리가 의심 증상을 보이며 폐사하자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이번 음성 판정으로 돼지 농가와 방역 당국은 한 시름 덜게 됐다. 음성 판정을 받은 두 농가가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에서 두 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 연천군과 10㎞도 안 떨어져 있어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3주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는 고비가 될 것으로 본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잠복기가 최장 19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10월 중순이 되기 전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발생하지 않으면 사실상 근절에 성공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포천시와 동두천시, 김포시, 철원군 등의 '중점관리지역' 지정과 돼지 반출 금지 조치도 여기에 맞춰 해제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자헛멜론티켓',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등장…"피차헛 치즈 토핑 추가 할인 가격은?"
  • 2
    '이상민샴푸140만', 캐시슬라이드 퀴즈 등장…"이상민 샴푸 최대 ○○% 할인" 정답은?
  • 3
    토트넘, 왓포드와 1-1 무승부…손흥민 후반전 교체 투입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공정위, '금산분리 위반' 우미개발에 과징금 1억2000만 원
  • 2
    장단기금리 역전이 경기침체 신호? 선진국 사례 살펴보니
  • 3
    ‘브렉시트 경제 악영향’ 확실시…존슨 총리 합의안, 전임자 메이보다 더 해로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