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진 기업은행장 "인니서 中企 전문은행 1위 오를 것"

입력 2019-09-20 08:55

IBK인도네시아은행 공식 출범…영업망 30개→55개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용 IBK인도네시아 법인장, 박재한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회장, 강조원 IBK노동조합부위원장, 박용철 호전실업 회장,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대사,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송창근 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오혁수 IBK기업은행 글로벌‧자금시장그룹 부행장, 누르 IBK인도네시아 BOC의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에서 중소기업(SME) 전문은행 1위에 오를 것입니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일열린 출범식에는 김 은행장과 김창범 주(駐)인도네시아 대사, 임성남 주 아세안대표부 대사, 현지 진출 중소기업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은행장은 기념사를 통해 "58년간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중소기업의 성장을 돕겠다"며 "사회적으로도 존경받는 모범적인 금융기관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IBK인도네시아은행의 비전은 '인니 넘버원 SME 전문은행'이다. 2023년까지 해외이익의 25%, 해외자산의 15%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한국 데스크, 외환 전담부서를 설치해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추진하고, 현재 30개의 영업망을 2023년까지 55개로 늘릴 계획이다.

기업은행은 지난 1월 아그리스(Agris)은행과 미트라니아가(Mitraniaga)은행을 인수하고, 지난달에는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으로부터 두 은행의 합병승인을 받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미얀마 진출 등 다른 해외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IBK아시아금융벨트를 완성할 것"이라며 "해외에 진출한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자헛멜론티켓',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등장…"피차헛 치즈 토핑 추가 할인 가격은?"
  • 2
    '이상민샴푸140만', 캐시슬라이드 퀴즈 등장…"이상민 샴푸 최대 ○○% 할인" 정답은?
  • 3
    토트넘, 왓포드와 1-1 무승부…손흥민 후반전 교체 투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국거래소, 하반기 코스닥 글로벌 IR 컨퍼런스 개최
  • 2
    증권사 목표주가 상승률 1~3위는 ‘소ㆍ부ㆍ장’…정책 기대감 영향
  • 3
    [한계기업 리포트] 신규진입ㆍ잔류는 ‘늘고’…탈출은 ‘요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