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승리…원정도박, 환치기 의혹으로 2차 소환 조사

입력 2019-09-20 08:15

▲양현석 전 YG 대표 프로듀서. (연합뉴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원정도박·환치기 의혹과 관련해 다음 주 두 번째 소환조사를 받게 된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현재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을 위반한 혐의로 입건된 양 전 대표와 승리를 다음 주 중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이 밖에도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 성 접대를 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도 함께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승리와 양 전 대표는 각각 지난달 28일과 2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은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 보도…‘전 남친’ 최자 인스타그램에 악플 이어져
  • 2
    속보 경찰 "설리, 경기도 성남 자택서 사망 신고 접수…매니저가 발견해 신고"
  • 3
    [포토] 설리 사망한 채 발견된 성남 전원주택

사회 최신 뉴스

  • 1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박노해 시 인용하며 "감사했습니다"
  • 2
    이상화 드레스보다 ‘낯익은 남성’ 등장 “정말 돈 필요했을 수도”
  • 3
    ‘동상이몽’ 강성연, 남편 김가온에 대한 의혹…“시집 잘 간 연예인 4위? 억울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