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붐 급제동...세계 2위 흡연국 인도도 생산·판매 금지

입력 2019-09-19 13:50

-인도, 생산 및 판매 전면금지...중국서는 온라인몰서 ‘쥴’ 퇴출

▲인도 뉴델리의 한 담새 상점에서 점원이 전자담배를 진열하고 있다. 뉴델리/AP연합뉴스
전 세계적으로 전자담배 퇴출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전자담배업체들이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 2위 흡연국 인도는 전자담배의 생산 및 판매를 금지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1년의 금고형 혹은 10만 루피(약 168만 원)의 벌금을 물린다.

프리티 수단 인도 보건부 장관은 “담배가 해로운지, 덜 해로운지가 왜 논란이 되는가”라면서 “담배는 해롭고 중독성이 있다. 지금 규제하지 않으면 점차 더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흡연 인구가 많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인도 흡연 인구는 2억6000만 명이 넘으며, 흡연 관련 질병으로 매년 100만 명이 사망하고 있다.

특히 10대들에게 인기가 많은 가향(flavored) 전자담배로 인한 건강 위협은 인도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인도에 앞서 호주, 싱가포르, 브라질도 담배 판매 제한에 나섰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고강도 대책을 내놨다. 전자담배 흡연 관련 폐 질환으로 6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후 나온 조치다. 트럼프는 “사람들이 아프도록, 청년들이 병들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며 가향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겠다고 했다. 이에 미시간주에 이어 뉴욕주도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했다.

이런 움직임에 전자담배 업계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전자담배 업체 입장에선 아시아 시장의 퇴출 움직임이 뼈아프다. 세계 담배의 65%가 아시아에서 판매될 만큼 큰 시장이기 때문이다.

흡연 인구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중국에서도 미국 전자담배 ‘쥴’이 판매를 시작하고 며칠 만에 온라인몰에서 자취를 감췄다. 쥴은 지난 9일 중국 유명 온라인 쇼핑몰인 JD닷컴과 알리바바 산하 온라인 장터인 티몰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그러나 며칠 뒤 갑자기 온라인몰 두 곳에서 모두 사라졌다. 중국이 전자담배 금지에 나섰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러나 중국 국가보건위원회는 지난 7월 “전자담배의 위험성이 부각되고 있다”면서 관련 법 개정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내년 상반기 추가 인하” vs “동결될 것”…채권전문가들 의견 갈려
  • 2
    필리핀 민다나오섬에서 규모 6.4 강진…피해는 아직 확인 안돼
  • 3
    9월 일본 방문 한국인 58% 급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