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펀드 '키맨' 5촌조카 구속 심사 돌입... 오늘 구속 결정

입력 2019-09-16 15:45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키맨'인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 씨가 1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조 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조 씨의 영장실질심사에 돌입했다. 조 씨는 이날 오후 1시 50분쯤 서울구치소에서 호송차를 타고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포토라인을 거치치 않고 곧장 법정에 입장했다.

조 씨는 이른바 '바지사장'을 내세워 코링크PE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면서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을 무자본으로 인수하고 허위공시를 통해 주가 부양을 시도하고 50억 원가량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조 씨는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에게 사모펀드 투자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이 밖에도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기 직전 사모펀드 관계자들을 상대로 증거를 인멸하도록 한 혐의 등도 받는다. 검찰은 조 씨가 조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블루코어밸류업 1호' 투자를 받은 가로등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54) 대표에게 전화해 말맞추기를 시도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을 포착했다.

지난달 말 해외로 도피성 출국을 한 조 씨는 14일 새벽 입국과 동시에 인천공항에서 체포됐다. 이후 검찰은 이틀 연속 조 씨를 소환해 조 장관 가족이 사모펀드에 투자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16일 새벽 조 씨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부정거래, 허위공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조국 전 장관 사퇴 첫 주말, 도심서 맞불 집회…“검찰 개혁”vs “문재인 정부 규탄”
  • 2
    여의도 ‘개국본’ 집회, 원래 5시보다 늦게 시작한 이유는?… 자유연대와 ‘완충지대’ 결정
  • 3
    경찰, 주한 미국 대사관저 경계 강화…‘무단 침입’ 대진연 19명 체포

사회 최신 뉴스

  • 1
    로또881회당첨번호 '4·18·20·26·27·32'…1등 당첨지역 어디?
  • 2
    신동 "손주 볼 수 있을까"…결혼 앞서 '출산'을 생각하다
  • 3
    덕자, "社 계약 발목 잡혔나"…유튜버 방송포기 사태 두고 설왕설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