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설악산 케이블카 추진 무산...대안사업 적극 지원"

입력 2019-09-16 15:25

제보하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경관, 생물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국립공원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 한다고 밝히고 있다. (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6일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환경영향평가에서 '부동의'로 나오면 사업을 추진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부동의' 결정 직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수십 년간 지속돼온 찬반 논쟁을 매듭지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2015년 국립공원위원회의 부대조건과 국회 지적사항 부합여부를 집중 검토한 결과, 이들 부대조건을 충족하기 어렵고, 오색삭도 설치·운영으로 인한 환경훼손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소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부동의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했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는 관광 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강원도 양양군이 추진해온 사업으로, 오색약수터∼끝청 아래까지 3.5km 구간에 케이블카를 비롯해 정류장과 전망대, 산책로 설치 등이다.

오색 케이블카는 2015년 8월 국립공원위원회가 조건부 승인했으나, 환경영향평가서가 반려되고 각종 소송까지 휘말려 사업이 4년 넘게 지연되고 있었다.

이날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이 자연환경, 생태경관, 생물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검토한 결과,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앞으로 관계부처, 강원도, 양양군 등과 함께 설악산 오색삭도 건설사업으로 인한 갈등의 장기화를 방지하고 지역발전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 사업을 적극 발굴해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환경영향평가 결정과 지역발전 대안 모색을 통해 수 십년간 지속돼 온 오색삭도 찬반 논쟁을 매듭짓고, 강원와 양양군의 지역발전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사회 최신 뉴스

  • 1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 2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맑고 강원·경상은 비 또는 눈 '예상강수량 최고 10mm'…"미세먼지 '좋음~보통'"
  • 3
    과천 신천지 확진자 2명…"16일 예배서 감염추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