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ㆍ물관리 등 환경정책 한눈에…2019 환경백서 발간

입력 2019-09-16 06:00

제보하기

(환경부)

지난해 정부가 추진한 각종 환경정책의 성과와 올해 추진 중인 주요 환경정책 등의 정보를 담은 '2019 환경백서'가 16일 발간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백서는 환경정책의 역사를 체계적으로 기록한 것으로, 1982년 처음 발간돼 올해로 38년째를 맞는다.

이번 백서는 환경정책 추진성과를 소개하고, 상세한 정책추진 동향과 전망 및 계획 등을 담았다.

제1편에서는 △지속가능한 생산·소비체계 확립 △국토 이용의 환경성 강화 △미세먼지 저감 본격 추진 △통합 물관리 기반 공고화 등의 환경정책 추진성과를 정리했다. 제2편에서는 국민건강보호, 환경정의, 경제사회 녹색전환 등 세 가지 핵심단어를 바탕으로 국민의 환경권을 보장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담았다.

올해 1월 개정된 '환경정책기본법'에 추가된 환경정의와 물관리 일원화에 따른 수자원관리 정책에 대한 내용을 새로 추가했다. 또 세계적으로 생물다양성의 가치를 인정받은 비무장지대(DMZ)의 생태적 중요성을 부각시키기 위해 DMZ 일원의 생태·지형·생물상 등의 모습을 화보로 삽입하고 표지로 정했다.

환경백서는 전국 교육기관과 국·공립 도서관 등에 배포된다. 이달 말부터 전국 주요 서점에서 1만5000원에 구입할 수도 있다.

환경부 홈페이지(www.me.go.kr)에 그림파일(PDF)로 전문이 게재돼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민 모두의 인식 전환과 참여가 있어야 우리사회 녹색전환이 가능하다"며 "환경백서는 녹색전환을 향한 고민을 국민과 함께 나누는 장이 돼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