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위험기피 완화로 강보합…“1180원대 진입 시도”

입력 2019-09-11 08:5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9-11 08:45)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11일 원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3원 오른 1193.3원에 거래를 끝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ECB(유럽중앙은행) 회의를 앞둔 가운데 전반적인 위험기피 완화에 미국 달러는 주요 통화에 강보합세를 보였다”며 “전날 미국 10년 국채금리는 리스크 요인들의 완화와 대규모 입찰 부담 등에 1.7%대로 올라 1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험기피 완화 엔화 약세,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해소 등이 나타나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도 1180원대 진입을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있다”며 “ECB와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에 대한 완화적 스탠스에 대한 기대 약화로 이벤트 경계감 짙어질 듯”으로 전망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도 “무역분쟁 우려가 다소 완화된 가운데 유로화가 ECB 통화정책을 앞둔 경계감으로 약세를 보이면서 소폭 상승했다”며 “중국의 농산물 수입과 미국의 추가 관세 유예 등의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언론 보도로 기대감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유로화에 대해 “통화정책 회의에서 금리 인하와 함께 추가적인 부양조치가 발표될지 여부를 두고 지켜보자는 심리가 이어지고 있다”며 “달러 대비 소폭 하락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짚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람이 좋다’ 이정길, 故 김자옥-김영애 찾아…“옛날 생각에 가슴이 미어진다”
  • 2
    이승준, 열애 중인 김소니아 누구? 루마니아 출신 혼혈…“여친도 농구선수”
  • 3
    ‘불타는 청춘’ 양수경, 나이 배려에 버럭…“생각보다 많지 않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우한 폐렴’ 미국서도 발견…중국 환자는 300명 넘어
  • 2
    [상보] 2019 경제성장률 2.0% 금융위기후 최저..국내총소득 -0.4% IMF이후 최저
  • 3
    국제유가, 리비아 생산 차질에도 소폭 하락…WTI 0.3%↓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