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5촌조카 "전부다 이해충돌…이러면 조국 낙마" 말맞추기 정황 드러나
입력 2019-09-10 19:05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는 조 장관 5촌 조카가 "조 후보자가 낙마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인사청문회 전에 주변인들과 말을 맞춘 정황이 드러났다.

5촌 조카 조모(36) 씨는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에 관여해 왔을 뿐만 아니라 조 장관 배우자 정경심(57) 씨와 두 자녀, 처남 정모(56) 씨와 두 자녀 등 총 6명이 코링크 사모펀드에 14억원을 투자했다.

특히, 처남은 코링크에 5억원의 지분 투자를 하기도 했는데, 이 가운데 3억원은 정경심 씨 자금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10일 5촌 조카 조씨와 사모펀드 투자처인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의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조씨는 "조 후보자 측은 다른 사람들은 모르는데 어떻게 얘길 할 거냐면, '내가 그 업체(웰스씨앤티)에서 돈을 썼는지, 빌렸는지, 대여했는지 어떻게 아냐, 모른다'(라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 대표는) '내 통장 확인해봐라. 여기 들어온 게 조국이든 정경심이든 누구든 간에 가족 관계자한테 입금되거나 돈이 들어온 게 있는지 없는지 그거만 팩트를 봐달라'(고 하면 된다)"고 요구했다.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이 같은 내용의 녹취록을 확보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조씨와 최 대표의 통화는 국회에서 한창 인사청문회 일정을 두고, 조율하던 지난 8월 25일 이뤄졌다.

조씨는 인터넷 전화로 최 대표와 대화를 나누면서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응하기 위해 사전에 답변을 맞춰두려고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조씨는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지자 해외로 출국한 뒤 돌아오지 않고 있으며, 통화 당시 필리핀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표의 업체인 웰스씨앤티는 조 장관 가족의 투자금 14억원 중 13억8천500만원이 흘러 들어간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다.

당시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은 사모펀드 투자에 대해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가기 전까지) 사모펀드가 뭔지도 몰랐다", "(투자한 사모펀드는) 어디에 투자되는 것인지 투자자에게 알려주지 않도록 설계돼 있기 때문에 투자처를 몰랐다"고 해명한 바 있다.

조씨는 투자금 출처 문제뿐 아니라 사업 수주 과정 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말을 맞추려는 대화를 최 대표와 나눈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다. 코링크가 조 장관의 영향력을 이용해 2차 전지 등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사업 관련 기업에 적극 투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조씨는 통화에서 "이게 전부 다 이해 충돌 문제가 생기게 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웰스씨앤티는 조 장관 가족의 투자금이 들어옴과 동시에 정관상 사업목적에 2차 전지를 새로 추가했다. 이후 코링크 설립 자금을 댄 현대차 협력사 익성의 2차 전지 관련 자회사인 '아이에프엠'에 13억원을 투자했다.

조씨는 "(웰스씨앤티가) 아이에프엠에 투자가 들어갔다고 하면 배터리 육성 정책에 맞물려 들어간다"며 "그래서 (내부 정보를 미리 알고) 배터리 육성정책에 (투자)한 거 아니냐, 완전히 빼도 박도 못 하는 상황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이에프엠에 연결되기 시작하면 (코링크 투자사인) WFM·코링크가 다 난리가 난다"며 "배터리 육성정책에 (투자)했다 하고 완벽하게 정황이 인정되는, 픽스되는 상황이 오고, 전부 다 이해 충돌 문제가 생긴다"고 걱정했다.

WFM은 코링크 사모펀드가 지분을 획득해 인수한 회사로, 역시 코링크 투자 이후 2차 전지 사업을 펼치고 있다.

조 장관 부인 정씨는 2017년 10월 코링크가 WFM 지분을 인수한 이후 수개월에 걸쳐 WFM에서 고문료 명목 등으로 매달 수백만 원씩 총 1천400만원을 받았다.

이에 대해 영문학 전공자인 정씨는 대학으로부터 겸직 허가를 얻어 받은 영어사업 관련 자문료일 뿐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조씨는 최 대표에게 웰스씨앤티에 들어온 자금 흐름을 다르게 말해달라고 부탁하며 "이거는 같이 죽는 케이스"라며 "정말 조 후보자가 같이 낙마해야 하는 상황이다. 배터리 연결되고 WFM까지"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수소차, 현대차 이런 것까지 다 엮여서 완전히, 완전히 기자들이 좋아하는 그런 그림이 완성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조씨는 코링크 설립 때 자금을 댄 것으로 의심받는 현대차 협력업체 '익성'에 대해선 "(자금 흐름과 관련해) 지금 (익성) 이○○ 사장 이름이 나가면 다 죽는다. 그럼 전부 검찰 수사 제발 해달라고 얘기하는 거밖에 안 된다. (조 장관) 낙마는 당연할 거고"라며 최 대표를 회유하기도 했다.

검찰은 전날 이모 익성 대표를 소환 조사했다.

최 사장과 통화 중 조씨는 "내일 저녁(8월 26일)까지 모든 게 픽스"라며 "청문회에서 답할 거 내일 저녁까지 픽스"라고 조급하게 재촉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관련, 조 장관은 "5촌 조카가 (사모펀드 운용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알지 못한다", "개입을 했다면 압수수색을 통해 확인될 것"이라는 입장을 기자회견과 인사청문회를 통해 밝힌 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