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文 담화 보고 靑 쳐들어가고 싶었다"…毛 자른 속내
입력 2019-09-10 17:17

이언주 의원, 삭발 후 유튜브 방송 출연

(출처=유튜브 '고성국TV' 영상 캡처)

이언주 의원이 삭발 의지를 굳히게 된 계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10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 출연해 이날 삭발과 관련한 속내를 전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 의원은 "조국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여론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한 항의의 표시였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언주 의원은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하고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는 걸 보면서 (청와대에)쳐들어가고 싶었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국민적 분노가 솟구치는데 이를 무시하는 저들을 그냥 둘 수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저항 정신을 결집시키고 국민에 호소하기 위한 것이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언주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국회의사당 본청 앞 계단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현장에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했다'라는 글이 쓰인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이 의원의 삭발식을 두고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SNS에 "삭발은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쇼"라며 "머리는 자란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반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야당 의원들은 이 의원 결기의 반만이라도 닮으면 좋겠다"라고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