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사장 "요금수납원 직접고용하면 직원 1만4000명, 구조조정 압력 직면"

입력 2019-09-09 16:00

제보하기
"자회사 전환 시 조직 비대화 문제 덜해"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출처=한국도로공사)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9일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요금수납원 6500명을 직접고용하면 도로공사 직원이 1만4000명에 달한다"며 "그러면 구조조정 압박이 들어올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강래 사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기자실에서 '대법원 판결 이후 요금수납원 고용안정 방안'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사장은 "스마트톨링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며 "직접고용하면 스마트톨링하라는 압력이 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2022년 이후 스마트톨링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이 사장에 따르면 도로공사 직원은 지난해 6300명 수준이었으나 안전순찰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7300명으로 늘었다. 여기에 1, 2심에서 자회사 전환에 동의하지 않은 약 6500명을 더하면 1만 4000명에 달한다. 이 사장은 "도로공사 몸집이 1년새 2배로 커졌다"며 "그러면 구조조정 압박이 들어올 수밖에 없다. 과거 사례를 보면 그렇게 돼 왔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자회사로 전환하면 조직 비대화 문제는 덜할 수 있다. 자회사에 신규 채용인력 채용은 엄격하게 규제하려고 한다"며 "연령대 보면 정년에 따른 자연감소분을 포함하면 일정부분까지 자회사 규모가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속보 "대중목욕탕, 밀접접촉에 따른 전파 가능…거리유지해야"
  • 2
    통합당ㆍ미래한국 “디지털 성범죄 근절 위해 공동 TF 마련…선제적 대응할 것”
  • 3
    속보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주말 전에 중대본 발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