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 환율 전망] “글로벌 불안과 기대감 혼재로 하락 예상…낙폭 제한적”
입력 2019-09-09 08:55

(게티이미지뱅크)

이번주(9일~13일) 원ㆍ달러 환율은 미국 고용지표 불안과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 혼재로 하락 출발하되, 낙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주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3.3원 하락한 1196.9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이 달러당 1200원 선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달 2일 1198.0원 이후 24거래일 만이다.

김태현 NH선물 연구원은 “금일 원ㆍ달러 환율은 1188~1195원으로 예상한다”며 “미중 무역협상 재개로 인한 위험선호 심리 회복에 롱 포지션이 정리되며 환율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날 원ㆍ달러 환율은 고용지표 부진에 따른 달러 약세와 경기부양 기대감에 따른 위안화 강세에 연동해 하락 압력이 우세할 전망”이라며 “다만 미중 무역분쟁이란 대외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하방 경직되며 장중 낙폭은 제한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미중 무역분쟁이 구체적으로 진전되지 않는 한 위안 환율은 7위안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원ㆍ달러 환율 역시 큰 절상은 제한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달러화는 미국 고용보고서가 혼재된 결과를 보였지만 연준 금리 인하가 지속되며 하락했다”며 “다만 유로화가 독일 생산지표 부진으로 약세를 보이며 약보합권에 머물렀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 8월 비농가 신규고용은 13만 명을 기록하며 시장 예상과 전월 수치를 모두 밑돌았고, 시간당 임금상승률은 전월 대비 0.4%로 올랐다”며 “연준의 통화정책 방향에 대한 불확실성을 키웠지만 9월 금리 인하 기대가 이어지면서 달러엔 약세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NDF 원ㆍ달러 환율 1개월물은 1191.76원으로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대외 수요 상황이 불확실한 만큼 추가 하락은 제한될 것”이라고 짚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