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에 분노…“용감한 건지 멍청한 건지” 계속되는 반격

입력 2019-09-08 17:17

(출처=유승준 블로그)

가수 유승준이 자신을 두고 발언한 서연미 아나운서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유승준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 하나는 꼭 받아야겠다”라며 지난 7월 방송된 CBS ‘댓꿀쇼 플러스’ 내용 중 일부를 게재했다.

해당 프로에서 서연미 아나운서는 “유승준은 과거 해병대를 자원입대하겠다고 했는데 이런 일을 저질렀다”라며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하는 유승준에겐 이득이 될 거다”라고 F4비자 신청에 대해 언급했다.

유승준은 “유언비어와 루머들 때문에 누구는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 그걸 퍼트린 사람은 살인자가 되는 것 아니냐”라며 “용감한 건지 아니면 멍청한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번 내 면상 앞에서 할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라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겠다”라며 법적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이에 서연미 아나운서는 “전국 민 앞에서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이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라며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겠냐”라고 반박했다.

한편 유승준은 2002년 입대를 앞두고 한국 국적을 포기하며 고의 병역기피로 논란이 됐다. 이후 입국 금지 된 유승준은 약 17년 동안 한국 땅을 밟지 못했다.

하지만 유승준이 주로스앤젤레스(LA) 한국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낸 ‘사증(비자) 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원고 승소 취지로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파기환송심 첫 재판은 오는 20일 열린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 날씨, "7도에서 25까지 오락가락"…내일 모레 글피까지 일교차 커
  • 2
    김소연 대표 "주말은 월요일 기다리는 날"…전무후무 '일 중독'
  • 3
    서울시, 19일 ‘유아숲체험 가족축제’…“도시 아이들, 맘껏 뛰놀고 자연과 교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