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자체 통상업무 관계자 대상 워크숍

입력 2019-09-06 06:00

제보하기
미중 통상분쟁‧日수출규제 대응전략 논의

▲산업통상자원부(이투데이DB)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지자체 통상업무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지자체 통상협력 워크숍'을 열었다.

이번 워크숍은 중앙‧지방 간 통상 분야에서 상호 소통‧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최초로 열린 협력 행사다.

워크숍에서는 미‧중 통상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최근 통상환경 변화가 각 지역의 산업 및 기업에 미칠 영향과 대응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통상업무 분야 중 지자체에서 관심이 높은 ‘지역기업 해외마케팅 지원’ 방안과 각 지자체별 우수 통상시책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그간 타 분야에 비해 중앙부처와 공공기관의 중심영역이라고 여겨졌던 통상분야에서도 지방자치의 영역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라며 “이번 워크숍이 중앙‧지방 간 통상협력 체계가 강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행사의 정례화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기부, 대구 출신으로 안타까워 "너무 가슴 아팠다"
  • 2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3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통합당, 서울 강남갑에 태영호 전 북한대사관 공사 전략공천
  • 2
    청와대 “중국 눈치보기 주장 유감”...”국민 이익 고려한 최선의 대응방안”
  • 3
    김형오, 안철수와 회동에 "더이상 연락 안 올 것 같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