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황교안ㆍ나경원 출석 요구…여러 수사 방법 강구”

입력 2019-09-03 20:09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불거진 여야 고발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절차에 따라서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사건을 모의·기획·사주·배후조종한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 정도는 공개적으로 출석해서 당시 상황을 진술해야 한다. 어떻게 할 것이냐’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사건) 당시 출입자가 2000여 명이 넘어 자료를 분석하고, 1.4TB(테라바이트)에 해당하는 영상자료도 분석하는 등 물적 증거는 마무리 지었다. 최종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을) 방치하는 것이 아니라 출석 요구를 하고 있고,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의 필요성과 상당성 요건을 갖추기 위해서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패스트트랙 고발로 경찰 수사 선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109명이다. 경찰은 이 중 98명에게 출석을 요구했고, 한국당에서 출석한 의원은 아직 없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내년 상반기 추가 인하” vs “동결될 것”…채권전문가들 의견 갈려
  • 2
    필리핀 민다나오섬에서 규모 6.4 강진…피해는 아직 확인 안돼
  • 3
    9월 일본 방문 한국인 58% 급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