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전설비 국산화 지원 TF 발족

입력 2019-09-03 17:49

제보하기
R&D 투자액 2025년까지 25% 확대

▲한국동서발전 사옥 전경(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3일 울산시 중구 본사에서 발전설비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이번 TF는 최근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관련해 발전산업 내 국산화 필요 인식을 제고하고 해외 제작사로부터의 기술자립을 강화하기 위해 설치됐다.

TF는 동서발전이 보유한 발전기의 외산제품 운영현황과 부품별 국산화 가능여부 전수 조사, 체계적인 국산화 추진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 수립, 연구개발 실증 절차 개선, 사업화 이후 이력관리 등 국산화 전주기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동서발전은 TF를 중심으로 국산화 관련 연구개발(R&D) 투자액을 2023년까지 최대 25% 확대하고 주요 외산제품의 국산화도 점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발전부품 국산화 추진을 위해 국내 기업 지원 및 협업관계 구축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2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첫 광고 수익 기부…‘미스터트롯’ 상금은 어머니에게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신규 확진자 86명 중 38명 해외 유입 사례…입국자 전년 比 92% 감소
  • 2
    코로나19로 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전년대비 24.5% 급증…16개월 만에 최대
  • 3
    트럼프, 두 번째 코로나19 검사도 ‘음성’ 판정…“15분 만에 결과” 새 진단키트 홍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