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LG 의류건조기 145만 대 무상수리 권고”

입력 2019-08-29 13:49

제보하기
LG전자 "소비자원 결정 수용…개선된 부품으로 교체"

▲의류건조기 ‘LG 트롬(TROMM)’.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따라 LG 의류건조기 145만 대를 전량 무상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소비자원은 29일 LG전자가 소비자원의 시정 권고에 따라 LG 의류건조기의 기존 부품을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하는 무상 수리 조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교체 대상 제품은 2016년 4월부터 현재까지 판매된 트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145만 대이다.

소비자원은 해당 제품에 관한 피해사례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다량 접수되자 실사용 가구 50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23일부터 18일간 현장 점검을 했다.

조사 결과 50대 중 11대가 콘덴서 전면면적의 10% 이상에 먼지가 끼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조기 용량이 클수록 쌓인 먼지의 양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소형(8ㆍ9kg) 건조기는 30대 중 2대만 10% 이상 먼지가 끼어있었지만, 대형(14ㆍ16kg) 건조기는 20대 중 9대에 10% 이상 먼지가 쌓여 있었다.

소비자원은 조사 후 LG전자에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는 현상을 방지할 방안과 제품 내 응축수 잔존량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권고했다.

LG전자는 이를 수용해 다음 달 2일부터 일정량의 응축수가 모여야 작동했던 자동세척 기능을 건조 기능 사용 시마다 매번 작동하도록 개선한 프로그램을 기존에 판매된 전 제품에 적용하기로 했다.

대형건조기는 틈새로 유입되는 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필터 결착 부위에 고무 재질로 씌운 부품을 적용하기로 했다.

콘덴서 부품에 녹이 발생해 건조 성능이 저하되면 관련 부품을 10년간 무상으로 수리해주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기업 최신 뉴스

  • 1
    대유위니아, 코로나19 대응 무급휴직 신청…임원 임금 20% 반납
  • 2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4도어 쿠페로 점철된 럭셔리 세단
  • 3
    쌍용차, 안성 인재개발원 매각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