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212.8/1213.2, 3.35원 상승..미중 무역분쟁 전면전

입력 2019-08-26 07:32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사흘째 상승했다. 미중 무역분쟁이 전면전으로 치달으면서 안전자산선호 심리가 확산했기 때문이다. 중국이 원유와 대두를 포함한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부과 계획을 발표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즉각 맞대응했다. 5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원래 계획보다 5%포인트씩 높인데 이어, 중국 진출 미국 기업들에 대해 철수하라고 압박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212.8/1213.2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9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210.6원) 대비 3.3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4.82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152달러를, 달러·위안은 7.0959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 2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3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자영업자 가장 큰 어려움은 임대료"...'착한 임대인' 독려
  • 2
    속보 문재인 대통령 "민생에 큰 타격...비상하고 엄중한 상황"
  • 3
    속보 문재인 대통령 "'착한 임대인' 노력 깊이 감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