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원이 누구? 트로트계 ‘군통령’, 군부대 행사만 150회…걸스데이와 겨루기도
입력 2019-08-25 14:21

(출처=지원이 SNS)

‘전국 노래자랑’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지원이가 화제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1 ‘전국 노래자랑’ 충북 충주시 편에는 지원이가 초대가수로 출연하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원이는 1981년생으로 올해 나이 39세다. 2012년 싱글 앨범 ‘행복한 세상’으로 데뷔한 뒤 올해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지원이는 군부대에서 150회 이상 공연을 할 정도로 장병들에게 인기몰이를 하며 ‘군통령’으로 사랑받았다. 모 방송에서는 아이돌계 군통령이라 불리는 걸스데이와 ‘군통령’ 겨루는 등 저력을 뽐냈다.

하지만 ‘미스트롯’ 출연 당시 군무대 행사 미션에서 탈락하며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평소 ‘군통령’으로 큰 사랑을 받았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지원이는 이날 방송된 KBS1 ‘전국 노래자랑’에서 ‘남자답게’를 열창,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