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24절기 중 14번째 절기 '처서'…처서 뜻은?

입력 2019-08-23 08:46

제보하기

(이투데이DB)

2019년 열네 번째 절기 처서를 맞아 처서의 뜻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처서(處暑)는 여름 더위가 가시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다. 다시 말해 '무더위가 그친다'는 뜻이다.

더위가 가신다는 의미에서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속담이 있다.

한국민속대백과에 따르면 태양의 황도상의 위치로 정한 24절기 중 열네 번째에 해당하는 절기인 처서는 양력 8월 23일 무렵, 음력 7월 15일 무렵 이후에 든다.

열세 번째 절기인 입추(立秋)와 열다섯 번째 절기인 백로(白露) 사이에 드는 절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조국 "날벼락처럼 들이닥친 비운…한 명의 시민으로 방어"
  • 2
    [주말엔 나가자] 이번 주 축제 일정-인제빙어축제·대관령 눈꽃축제·케이캣페어
  • 3
    [상장사 재무분석] 일진다이아, 자회사 성장ㆍ유증 성공에 현금 대량 유입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옛 삼성 미전실 김종중 재소환…장충기 소환장 전달
  • 2
    검찰, '사내 성폭행' 한샘 전 인사팀장 재수사 결정
  • 3
    조국 "날벼락처럼 들이닥친 비운…한 명의 시민으로 방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