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한국 떠났다…"아들 매덕스 잘 부탁한다" 당부

입력 2019-08-22 14:23수정 2019-08-22 14:25

제보하기

(출처=SNS 캡처)

안젤리나 졸리가 아들 매덕스의 연세대 입학 준비를 도운 후 한국을 떠났다.

21일 안젤리나 졸리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지난 18일 입국 후 아들 매덕스와 서울시 중구 소공로 신세계백화점, 종각역 인근 고깃집, 연세대학교 송도캠퍼스 등에서 포착된 안젤리나 졸리는 학교 관계자와의 미팅에서 "매덕스를 잘 부탁한다"라는 당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매덕스는 졸리와 전 남편 브래드 피트가 지난 2002년 캄보디아에서 입양한 첫째 아들이다.

졸리의 전 재산 1억1600만 달러(약 1340억 원)를 매덕스에게 상속했다는 보도가 나올 정도로 남다른 애정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외국인 전형으로 언더우드국제대학 생명과학공학 전공에 합격한 매덕스는 오는 26일 국제캠퍼스에서 열리는 신입생 환영회를 시작으로 1년간 국제캠퍼스에서 수업을 듣는다.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은 지난 21일부터 기숙사 입교를 시작했으며, 매덕스 역시 2인 1실 기숙사를 배정받아 생활할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온라인 개학 강행 조짐에, 교육계 “졸속수업 가능성 커”…개학 연기 ‘한목소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사회 최신 뉴스

  • 1
    구로구,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만민중앙교회 직원ㆍ가족
  • 2
    관악구청, 코로나19 22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23·24·25번 확진자 추가 발생 ‘확진자의 부모’
  • 3
    ‘에프엑스’ 엠버, “설리야, 또 놀자”…故 설리 생일 축하에 팬들도 뭉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