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사별한 아내 목소리 그리울 땐 이렇게 달랜다

입력 2019-08-21 01:35

제보하기

(출처=SBS '불타는 청춘')

김민우가 사별한 아내에 대해 이야기를 전했다.

김민우는 최근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갑작스럽게 사별할 수밖에 없었던 아내에 대해 털어놓았다. 김민우는 2년 전 아내와 일주일 만에 사별하고 말았다.

김민우와 아내의 사별에 자식은 아직 실감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그는 전했다.

김민우는 아내가 너무 그리울 때는 통화했던 녹음 파일로 달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목소리 그리울 땐 통화내역을 들어본다”며 “주로 장은 뭘 볼까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신영 자축, 강경준과 결혼 2주년…행복한 가족사진 '훈훈'
  • 2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3
    청하 모델발탁, 청순 女가수 계보 잇는다…2년 연속 스프라이트 얼굴로 '활약'

사회 최신 뉴스

  • 1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2
    궁궐·서원 통하는 7개의 길…'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 3
    '거짓말 학원강사' 수강생 확진자 가족도 양성 판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