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박정민, ‘SS501’ 해체 후 나쁜 생각까지…“너무 힘들었다”

입력 2019-08-20 22:00

제보하기

(출처=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가수 박정민이 ‘SS501’ 해체 후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비즈니스 절친’ 특집으로 젝스키스의 장스원-이재덕, SS501의 허영생-박정민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허영생은 “SS501은 공식 해체 선언이 없었다. 회사와 계약이 끝나고 각자 홀로서기 할 멤버들과 SS501 활동은 계속하자고 했다”라며 “하지만 10년째 안 되고 있다. 재결합을 상의하긴 했지만 늘 무산됐다”라고 전했다.

특히나 박정민은 해체 후 힘든 시간을 보내며 나쁜 생각까지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정민은 “꿈을 위해 달려왔는데 이게 아니면 무얼 해야 하나 싶더라”라며 “미래가 보이지 않았고 설계도 못 하겠더라. 그때 마음고생 많이 했다”라고 털어왔다.

한편 SS501은 2005년 데뷔해 그룹 ‘동방신기’와 라이벌 구도를 유지하며 큰 사랑을 받았지만 2010년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되며 자연스럽게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2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 3
    아이유 법적대응, 악플러에 뿔났다…"힘내요" 팬들 응원 쇄도

사회 최신 뉴스

  • 1
    교육부, 장애 대학생 학습권 지원 강화
  • 2
    아이유 법적대응, 악플러에 뿔났다…"힘내요" 팬들 응원 쇄도
  • 3
    인권위 "ADHD약 복용자 중대질병보험 가입 거부는 차별" 판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