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호, 인터넷서 보인 기이한 행동…연예인 사진 합성+잔혹한 글 “사이코패스 가능성도”

입력 2019-08-20 21:31

제보하기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9)가 과거 인터넷에 올린 글이 공개됐다.

20일 YTN은 장대호가 2004년부터 2017년까지 직접 작성한 포털사이트 네이버 지식인 글을 공개했다.

해당 글에서 장대호는 학교 폭력에 시달리는 학생에게 “의자를 들어서 정확히 상대방 머리에 찍어야 한다”라며 “의자 다리 쇠 모서리 쪽으로 아주 강하게 내리쳐서 머리가 찢어지게 해줘야 한다”라고 구체적인 폭력 방법을 제시해 충격을 안겼다.

이외에도 자살을 고민하는 여성에게 연락을 요구하는가 하면, 인터넷 유머라며 자신의 얼굴을 연예인과 합성해 올리기도 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왜곡된 피해 의식을 가진 은둔형 외톨이라고 분석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자존감 결손을 과잉 표장해 잘 보이고 싶어 한다. 굳이 부른다면 사이코패스 같다고 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장대호는 지난 8일 모텔 투숙객을 살해한 뒤, 한강에 유기했다. 이에 경찰은 20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장대호 신상정보 공개를 결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부동산 e!꿀팁] 미니 재건축 ‘가로주택정비사업’ 아세요?
  • 2
    연천ㆍ철원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누적 46건으로 늘어
  • 3
    [분양 캘린더] 12월 셋째주 '청주가경아이파크4단지' 등 1만4370가구 분양

사회 최신 뉴스

  • 1
    구자경 회장 별세, 은퇴 후에도 100억 원 달성한 경영력
  • 2
    현동은 '52kg 현주엽' 먹플갱어 만날까…최고 1분 기록까지
  • 3
    연천ㆍ철원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누적 46건으로 늘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