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산서 메르스 의심환자…메르스 증상과 예방법은?
입력 2019-08-20 16:15

(연합뉴스)

충남 서산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메르스 증상과 예방법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 충남 서산시보건소에 따르면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이 기침과 오한,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인 50대 남성 A 씨를 1차 검사한 결과 메르스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해당 남성은 5박 6일 일정으로 두바이와 아부다비를 여행하고 지난 17일 귀국했으며, 19일 고열과 호흡곤란 등 메르스 의심 증세로 서산의료원을 찾아 국가 지정 격리 병상이 있는 천안 단국대 병원으로 후송됐다.

보건소 관계자는 "최종 판정이 나올 때까지 A 씨와 같은 시간대 서산의료원을 다녀간 환자 등 20여 명을 격리하는 등 메르스 매뉴얼에 따라 긴밀하게 대응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메르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MERS-CoV)에 감염된 급성호흡기 질환으로, 잠복기는 2~14일로 추정된다. 주로 중동지역 아라비아 반도를 중심으로 감염 환자가 발생해 '중동호흡기증후군'으로 불린다.

메르스 증상으로는 발열을 동반한 기침, 가래, 숨가쁨 등이 나타나며, 설사나 구토와 같은 소화기 증상도 관찰된다.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기능이 나쁘면 예후가 좋지 않고, 치명률은 약 30% 정도다.

주요 감염 경로는 낙타와의 접촉, 생 낙타유 섭취, 메르스 환자와의 직접 또는 긴밀한 접촉 등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재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메르스 예방법으로는 손 씻기, 기침 시 예절 준수 등 일반적인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밀접한 접촉을 피하고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다.

2015년에는 국내에서 메르스가 유행하며 첫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당시 18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