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 "사측, 성실 교섭 않으면 파업할 것"
입력 2019-08-19 15:25
2018년도 임단협 9개월째 합의 못 해…성과급 2차 협력사 확대 요구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가 1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사 측에 2주간의 성실교섭을 촉구하며 파업을 유보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가 파업 가능성을 제기하며 사 측에 성실한 교섭을 촉구했다.

비정규직 노조는 19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 측에 2주간 성실한 교섭을 촉구한다"며 "사 측이 성실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파업하겠다"고 밝혔다.

노조와 사 측인 현대차 37개 협력업체는 지난해 9월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시작했지만, 의견 차이가 커 교섭 9개월이 지나도록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교섭에 진전이 없자 지난달 31일부터 투표를 벌여 재적 조합원 83.6%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이어 울산지방노동위원회가 이달 12일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려 합법적인 파업권까지 확보했다.

노조 측은 정규직과 같은 상여금 지급, 2차 협력업체까지 성과급 확대 등을 요구해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