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중 무역전쟁 풀리나...상무부, 화웨이 임시 면허 90일 추가 연장할 듯
입력 2019-08-18 14:00
화웨이 제재 완화는 미중 무역협상 핵심쟁점…트럼프, 무역협상 타결 CEO들 조언 경청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3월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미 노동력정책자문위원회 회의에 함께 참석하고 있다. 워싱턴D.C./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유화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미중 무역전쟁 긴장이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미국 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에 대한 ‘임시 일반면허’ 추가 연장에 나서면서 미중 무역협상 진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고 CNBC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에 대한 임시 일반면허를 90일 추가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의 미국 기업 제품 구매를 허용하는 임시 일반면허는 19일 만료될 예정이었다.

면허가 연장되면 화웨이는 기존 통신 네트워크를 유지하면서 자사 단말기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화웨이 제재는 미중 무역협상의 핵심 쟁점이었다는 점에서 미국의 임시 면허 발급 연장이 무역협상 전망에 긍정적인 신호가 될 수 있다고 CNBC는 평가했다.

상무부는 지난 5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거래제한 명단에 올렸다.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하려면 사전 승인을 받도록 한 것이다. 다만 상무부는 자국 고객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화웨이가 기존 네트워크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위한 목적으로 미국산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임시 일반면허도 부여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만찬회동을 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회동에 앞서 트위터에서 “오늘 저녁 팀 쿡 애플 CEO와 함께 저녁을 먹을 예정”이라며 “애플이 미국에 엄청난 돈을 투자할 것이다. 아주 훌륭하다”고 밝혔다. 이는 팀 쿡이 15일 “애플은 미국에서 90만 명을 고용하고 있고 미국 공급업체에 600억 달러(약 73조 원)를 투자했다”고 밝힌 내용과 관련이 있다고 CNBC는 설명했다.

회동 당시의 구체적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CNBC는 쿡 CEO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중 무역협상 타결을 강력히 요청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중국에서 대부분 제품을 조립생산하고 있는 애플은 미국의 관세 부과로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지난 13일 당초 9월 1일부터 부과하기로 했던 3000억 달러 규모 대중국 추가 관세 대상 중 일부에 대해서 12월 15일로 발동을 연기했다. 이에 애플 핵심제품인 아이폰과 맥북은 3개월의 시간을 벌었으나 에어팟과 애플워치, 홈팟 등은 다음달부터 10% 추가 관세가 부과된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아이폰을 비롯한 애플 전 제품에 10% 관세가 부과될 경우 애플의 연간 주당순이익이 50~75센트 줄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는 뉴욕증시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로 연중 최대폭으로 하락했던 지난 14일에도 월가 대형은행 CEO들과 긴급 회동을 가졌다.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과 BOA의 브라이언 모이니한, 씨티그룹의 마이클 코뱃이 회동에 참석했다. 이들은 미중 무역전쟁이 기업들의 투자 전망을 위협하고 있다며 갈등이 해소돼야 한다고 트럼프에게 조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의 말을 경청하면서 무역 불확실성이 기업의 자신감을 저해한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