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6일 하루 연가…3박 4일간 양산 사저에서 어머니와 함께 보내

입력 2019-08-18 12:00

제보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말 연차휴가를 내고 경남 양산시 사저 뒷산에서 산책을 하던 중 저수지를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하루 연차휴가를 내고 경상남도 양산 사저에서 3박 4일간 머물렀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애초 문 대통령은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여름휴가를 내고 휴가 중에 양산에 계신 어머니를 뵐 예정이었지만 북한 미사일 발사와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으로 취소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시작으로 샌드위치 데이인 금요일 휴가를 내고 연세가 많아 노환을 앓고 있는 어머니를 뵈러 이번 연차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식 행사가 끝난 직후 양산으로 내려가 3박 4일간 머물렀다가 18일 오전 청와대에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연차 휴가 소진으로 올해 연차는 17.5일이 남게 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5월 25일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해 모내기한 뒤 같은 날 오후 연차를 내고 양산 사저에 내려간 바 있다. 또 6박 7일간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난 다음 날인 6월 17일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 일정을 끝낸 직후 7월 1일 각각 하루 연차를 낸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예슬 이탈리아, 해외서 빛난 '한국美'
  • 2
    '음악중심' 지코, '아무노래'로 출연없이 1위…음악방송 10관왕
  • 3
    속보 코로나19 확진자, 강원·울산서 5명·1명 신규 발생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유람선 제외’하고도 100명 이상
  • 2
    정 총리 “현 상황, TK 아닌 국가적 문제…즉각 차단 절체절명 과제”
  • 3
    이탈리아도 첫 사망자 발생…“코로나19, 전 지구적 위기 ‘질병 X’ 될 수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