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16일 하루 연가…3박 4일간 양산 사저에서 어머니와 함께 보내
입력 2019-08-18 12:0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말 연차휴가를 내고 경남 양산시 사저 뒷산에서 산책을 하던 중 저수지를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하루 연차휴가를 내고 경상남도 양산 사저에서 3박 4일간 머물렀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애초 문 대통령은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여름휴가를 내고 휴가 중에 양산에 계신 어머니를 뵐 예정이었지만 북한 미사일 발사와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으로 취소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시작으로 샌드위치 데이인 금요일 휴가를 내고 연세가 많아 노환을 앓고 있는 어머니를 뵈러 이번 연차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식 행사가 끝난 직후 양산으로 내려가 3박 4일간 머물렀다가 18일 오전 청와대에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연차 휴가 소진으로 올해 연차는 17.5일이 남게 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5월 25일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해 모내기한 뒤 같은 날 오후 연차를 내고 양산 사저에 내려간 바 있다. 또 6박 7일간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난 다음 날인 6월 17일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 일정을 끝낸 직후 7월 1일 각각 하루 연차를 낸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