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화재 후 침수…승선원 13명 전원 구조

입력 2019-08-16 21:34

제보하기

(연합뉴스)

제주 해상에서 케미컬운반선이 침수됐으나 승선원 전원이 구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6일 오후 5시 46분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남서쪽 124km 해상에서 한국 국적 케미컬운반선 S호(1833t·승선원 13명)가 침수한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화재가 발생해 자체 진화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한다는 것.

침수 발생 1시간 전인 오후 4시 32분게 미얀마 출신 선원 L(31) 씨가 양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고 해경에 신고했고, 해경은 환자 인수를 위해 3000t급 경비함정을 현장에 급파했다.

경비함정, 헬기 등이 동원돼 침수 신고 접수 2시간 만에 선원 13명을 모두 구조했다.

오후 8시 현재 S호는 좌현으로 20~30도 기울어진 상태다.

S호는 15일 오후 4시께 중국 난퉁에서 출발해 여수로 이동 중이었다. 벙커C유 90t과 경유 20t이 적재돼 있었고 이외 화학물질은 실려있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침수에 따른 기름유출 등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파악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2
    '복면가왕' 랍스타는 원더걸스 혜림, 7년째 연애 중…남자친구는 태권도 선수 신민철
  • 3
    강하늘 공식입장, 이태은과 열애설 부인… '신흥무관학교'서 만나 2년 열애? "사실 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