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코퍼레이션, ICT 물적 분할 ‘한국클라우드’ 설립

입력 2019-08-16 11:09

제보하기

한국코퍼레이션이 물적 분할을 통한 사업 구조 개편에 나섰다.

한국코퍼레이션은 16일 본사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ICT 부문의 ‘물적 분할’을 단행하고, 이를 위해 비상장법인인 한국클라우드(가칭)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다음 달 임시주주총회에서 최종확정해 오는 11월 분할 등기 등 모든 과정을 마칠 예정이다.

한국코퍼레이션은 △재무 및 사업 구조개선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법적 문제 해소 △CRM 사업 분리를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 △ 독립채산제 운영으로 기업가치 제고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신설법인인 한국클라우드를 통해 한국코퍼레이션이 자체 개발한 채팅 상담 솔루션인 텔레톡(Tele-Talk)의 지능화 업그레이드를 추진과 더불어 글로벌 기업 컨택센터를 대상으로 공급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또 인공지능(A.I)기반의 챗봇 플랫폼 사업, 클라우드 기반 컨택센터 보급 등 사업 전문화 및 다각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코퍼레이션 관계자는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ICT 부문 물적 분할을 하게 됐다”며 “회사의 재무 구조 개선과 사업영역 확장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세계 최대의 IT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력해 개발하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 컨택센터 솔루션’의 개발이 곧 완료될 예정”이라며 “이 솔루션은 신설 법인인 한국클라우드의 매출과 영업이익에 크게 이바지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장기불황에 쇳가루 털어내는 철강업계 CEO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파워 인터뷰]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여성이 아닌 다양성을 위한 법…지배구조 개선의 시작”
  • 2
    코스피200 시총 비중 30% 넘어선 삼성전자…상한제 족쇄 갇히나?
  • 3
    라임 펀드 ‘60% 개방형’…과도한 비중이 부른 ‘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