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꽃자 "과거 성매매 맞아"…트렌스젠더 수술 위해

입력 2019-08-16 07:55

제보하기
"앞으로 방송 안 할 것"

▲유튜버 꽃자(출처=꽃자 유튜브 캡처)

유명 유튜버 '꽃자'가 자신의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고 더이상 방송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5일 꽃자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과거 내가 이런(성매매)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또 다른 유튜버 정배우는 꽃자가 성매매 업소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꽃자는 사실이 아니라며 정배우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었다. 하지만 이후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게 된 것이다.

꽃자는 “트랜스젠더 수술을 빨리 해야 했었다. 그런 일을 한 건 맞다. 도용을 당한 것도 있었다. 내 사진을 가지고 자기라고 숨긴 사람도 있었다"며 "일단 나는 조금 방송을 하기 전부터 유명했었다. 그런 쪽에서 내 이름을 이야기하면 다 알았었다. 그런 인지도를 이용해 사진을 도용한 사람도 있었다. 부모님이랑 방송하면서 숨기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매매는) 맞다. 맞으니까 해명할게 없다. 여러분들에게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추후 활동에 대해서는 "방송은 안할 거다.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며 "이 문제 때문에 다른 트렌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사회 최신 뉴스

  • 1
    아이유 법적대응, 악플러에 뿔났다…"힘내요" 팬들 응원 쇄도
  • 2
    인권위 "ADHD약 복용자 중대질병보험 가입 거부는 차별" 판단
  • 3
    동국대 제41대 이사장에 성우스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