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허재, 농구 인생 44년…가장 억울한 것 “팬클럽 내가 최초다”
입력 2019-08-15 00:41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전 농구선수 감독 허재가 농구 최초 타이틀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허재는 “1975년 초등학교 4학년 때 농구를 시작해서 최초 타이틀을 많이 가지고 있다”라며 “최다 득점은 물론이고 프로 농구 7차전까지 가서 준우승을 했는데 MV를 P받았다. 진 팀에서 받은 건 처음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허재는 “팬클럽이 이상민이 최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84년도에 내가 최초다”라며 “남들이 잘못 알고 있는 거 같다. 이상민이나 우지원이가 잘생겨서 그들이 먼저라고 생각하는 거 같다”라고 억울해하기도 했다.

또한 “이상민 우지원은 훈훈파다. 서장훈과 나는 운동파 아니냐. 내가 서장훈보다 말은 못 해도 얼굴은 더 낫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