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암 조선소서 폭발 사고…용접하던 노동자 2명 중상

입력 2019-08-14 09:09

제보하기

(뉴시스)

13일 오후 전남 영암군의 한 조선소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2명이 심한 화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4분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 한 조선소에서 LP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선박 내부에서 용접 작업을 하고 있던 30~40대 중국인 노동자 2명이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규모는 크지 않아 불이 다른 곳으로 옮겨붙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펑 하는 소리가 났다"라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LP 가스가 유출되며 순간적인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자가격리 어겨 국립발레단 해고…나대한 재심신청 "징계 부당"
  • 2
    서우진 누구? 김태희 딸로 등장…사실은 남아 ‘성 정체성’ 논란에 母 발끈
  • 3
    단독 경찰 '제2의 타다' 파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