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스피, 2020대 후퇴…외인ㆍ기관 ‘팔자’
입력 2019-08-13 15:39

코스피가 미국 경기 침체와 홍콩 사태 우려에 2020대로 후퇴했다.

13일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16.46포인트(-0.85%) 내린 1925.83에 마감했다. 개인은 1558억 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726억 원, 40억 원 순매도 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2.46%), 의료정밀(1.16%), 섬유의복(1.05%), 기계(0.45%), 음식료업(0.22%), 유통업(0.21%) 등은 상승 마감했다. 반면, 건설업(-2.90%), 은행(-2.37%), 비금속광물(-1.74%), 전기가스업(-1.37%), 전기전자(-1.27%), 의약품(-0.93%), 화학(-0.86%) 등은 하락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삼성전자(-1.60%), 삼성전자우(-0.84%), 현대차(-1.53%), 현대모비스(-1.47%), LG화학(-1.59%), 셀트리온(-1.29%), 신한지주(-1.58%), SK텔레콤(-2.07%) 등은 하락 마감했다. NAVER(1.42%)는 상승 마감했고, SK하이닉스는 전일과 동일했다.

같은 날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3.42포인트(-10.58%) 하락한 590.75에 장을 마쳤다. 개인이 1566억 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07억 원, 846억 원 순매도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금일 한국증시 뿐만 아니라 아시아 증시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였다”며 “미중 무역갈등에 이어 홍콩 사태가 교역 위축 측면에서 새로운 불확실성 요인으로 부상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