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변호사, "한 명 가고 한 명 남았다"…'B' 변호사 향한 날선 여론
입력 2019-08-13 11:51

고유정 변호사 하차, B 변호사 '조리돌림' 적신호

(연합뉴스)

고유정 변호사가 여론의 집중포화에 끝내 변론을 포기했다. 그가 고용했던 변호사가 대신 변론을 이어가게 됐다.

13일 CBS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의 변호를 맡아 온 법무법인 금성 소속 A 변호사가 사건에서 하차했다. 이날 A 변호사는 SNS를 통해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 소신을 꺾기로 했다"라고 배경을 밝혔다. 고유정의 '우발적 범행' 가능성을 주장한 취지의 변론이 세간의 공분 여론을 야기하면서 나온 행보다.

다만 A씨가 그만둔 고유정 변호사 자리는 A 변호사가 고용한 B 변호사가 이어받게 됐다. 이 과정에서 B 변호사의 이름을 언급하는 등 사실상 '신상털이'로 이어지는 온라인 커뮤니티 내 여론이 심상치 않은 상황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