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 7월도 조선 수주량 1위... 석 달 연속 中 제쳐
입력 2019-08-13 08:58
韓, 7월 전 세계 발주량 절반 차지... 5월 이후 줄곧 1위 달성

▲대우조선해양 LNG 운반선(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국내 조선사들이 7월 중국을 제치고 석 달 연속 수주량 1위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전 세계 발주량이 감소한 가운데 한국만 유일하게 수주잔량이 늘었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조선업계가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55만CGT(25척) 중 절반(27만CGT, 10척) 가까이 수주하며 중국(20만CGT, 11척)을 제치고 석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누적 수주량에서 한국은 4월 한때 1위 중국과 17%P 차이가 벌어졌으나 7월까지 집계 결과 중국 474만CGT(40%), 한국 374만CGT(32%)로 8%P로 격차를 좁히며 2위를 기록 중이다.

작년 대비 전 세계 발주량이 43% 줄어든 가운데 7월 말 수주잔량은 중국(9%↓)과 일본(24%↓)이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한국만 유일하게 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선종별 누계 발주량의 경우 작년 대비 S-MAX, A-MAX급 유조선 발주는 51% 증가했으나 140K㎥급 이상 LNG선은 30%, 1만2000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은 50% 감소세를 보였다.

한편, 선종별 선가 추이를 보면 LNG선과 유조선(VLCC)은 가격변동 없이 각각 1억8550만 달러, 925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 2만~2만2000TEU)은 각각 50만 달러 상승한 1억1150만 달러, 1억4650만 달러를 기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