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217.6/1217.9, 2.55원 상승..홍콩·아르헨티나 정정불안

입력 2019-08-13 07:31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홍콩과 아르헨티나의 정정불안으로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확산했기 때문이다. 홍콩에선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아 한쪽 눈이 실명위기에 처하자 이에 격분한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을 점거해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아르헨티나에선 대선 예비선거에서 친기업 성향의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이 좌파 후보에게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장중 한때 30% 이상 폭락하기도 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217.6/1217.9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0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216.2원) 대비 2.5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5.27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215달러를, 달러·위안은 7.1038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포토]사전투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 2
    [포토]사전투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 3
    코로나19 강타…외국인 3월 중 주식시장서 110.4억 달러(13.5조 원) 뺐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