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日 수출규제 대응, 디스플레이 혁신공정에 710억 이상 투입"

입력 2019-08-12 15:36수정 2019-08-12 15:38

제보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디스플레이 업종 현장방문차 경기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을 찾아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이투데이DB)
정부가 일본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에 내년 710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홍남기(사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경기도 파주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의 경우 금년 예산이 71억원 수준이나 2020년 예산에는 10배 넘는 예산을 투입해 기술개발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스플레이 업종은 최근 일본 정부가 단행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레지스트(PR), 고순도 불화수소(HF·에칭가스) 등 3대 핵심소재 수출 규제,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등과 관련해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분야다.

그는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요기업인 대기업의 적극적인 투자가 중요하다"며 "중소·중견기업인 공급기업은 국내에 강력한 밸류체인을 형성해 적극적으로 기술 개발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이러한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등 후방산업 성장을 통한 디스플레이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확보하기 위한 마련됐다.

정부 측에서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이 배석했다.

업계에서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