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213.4/1213.7, 4.05원 상승..트럼프 내달 미중협상 취소 경고

입력 2019-08-12 07:49

역외환율은 나흘만에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미중 협상을 취소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미국 당국도 중국 통신회사 화웨이와의 거래신청 중 절반가량만 허가하는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뉴욕 3대 증시가 일제히 하락했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 급락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213.4/1213.7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0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210.5원) 대비 4.0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5.67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203달러를, 달러·위안은 7.0978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통제 불능이었다"…보잉, 추락사고 737맥스 결함 은폐 의혹
  • 2
    “‘문재인 케어’로 건강보험 재정적자 늘고 고갈 시기 앞당겨져”
  • 3
    9월 원화 실질실효환율 1.78% 급등, 상승률 60개국중 3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