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대국민 사과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겠다"
입력 2019-08-11 14:43

▲11일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경영서 물러날 것"이라며 사죄했다. (연합뉴스)

극우 성향의 유튜브 채널을 직원 조회 때 틀어 논란을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윤 회장은 11일 오후 2시 서울시 서초구 한국콜마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제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내부조회 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제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준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또한 "특히 여성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그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온 임직원 여러분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달 월례조회에서 임직원 700여 명에게 문재인 정부의 대(對)일본 대응을 비판하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시청하게 했다. 이에 한국콜마 직원은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에 해당 사실을 지적했고 9일 이 같은 사실이 일파만파 퍼지며 윤 회장을 비롯한 한국콜마를 비난하는 여론이 형성됐다.

이에 한국콜마는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유튜브 영상 일부분을 인용했다”며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를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회사 측의 사과에도 여론의 비난은 끊이지 않았고, 급기야 한국콜마의 제품 목록은 물론 일본콜마와 합작으로 설립된 회사 리스트까지 SNS를 통해 퍼지며 불매운동을 촉구하는 글들이 잇따랐다. 이에 윤 회장은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결단을 내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