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언론 “삼성전자, 벨기에서 ‘포토레지스트’ 조달 중”
입력 2019-08-11 10:02
벨기에-日 합작법인서 수급 추정…니혼게이자이 “수출규제 영향 제한적일 것”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를 피해 삼성전자가 반도체 핵심 소재를 유럽 '벨기에'에서 조달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와 관계 매체 닛케이 아시안 리뷰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미 벨기에를 통해 반도체 핵심소재를 조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삼성전자 출신 박재근 한양대 반도체공학 교수의 발언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벨기에 업체에서 포토레지스트(감광액)를 조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실리콘 웨이퍼'에 회로 패턴을 저장할 때 쓰이는 포토레지스트를 6~10개월 단위 물량으로 구입해 왔다. 지난달 4일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이 1차 수출규제에 포함한 3개 가운데 하나다. 동시에 수출규제 이후 첫 번째로 수출이 허가된 품목이기도 하다.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구체적인 공급업체 이름은 밝히지 않았으나 "일본기업 JSR과 벨기에 연구센터 IMEC의 합작법인이 소재를 공급 중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어 JSR 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의 발언을 통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가 발표된 후인 지난 7월 중순 JSR의 벨기에 합작법인이 삼성에 포토레지스트를 공급 중"이라고 덧붙였다.

닛케이 신문 역시 '닛케이 아시안 리뷰'를 인용해 "삼성전자가 포토레지스트 대체 공급원을 확보했다고 전하면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가 한국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출처=닛케이 아시안 리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