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일 무역 보복에 맞대응…"소재 국산화 R&D 대책 이달 말 발표"
입력 2019-08-07 20:11
과기혁신본부장 "실질적 어려움 해결"…투자 방안과 예타 면제 등 전망

일본 보복

▲김성수 과기혁신본부장이 일본 수출 규제에 맞서 소재 국산화 R&D 대책을 이달 말 내놓는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과학기술한림원)

정부가 일본 무역 보복에 맞서 소재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대책을 마련했다. 이르면 이달 말 구체적인 대안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과기혁신) 본부장은 7일 "이달 말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R&D에 대한 내용을 과학기술 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이날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과학기술계 대응방안' 토론회에 나서 이같이 말하고 관련 산업계의 어려움을 직접 청취했다.

그는 "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집'으로 친다면 '지붕'이 발표된 것이고, R&D는 집을 받치는 '기둥'이라고 할 수 있다"며 "이에 R&D에 특화한 별도 대책 초안을 작성하는 중이다. 실질적으로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게 돕겠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책에는 소재 기술 R&D 분야에 대한 투자 방안, 나아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김 본부장은 "한국은 지금껏 위기를 극복하며 성장해 왔다. 이번 위기는 근본적으로 과학기술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우리가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이 위기를 대한민국이 발전하는 계기로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