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SK이노베이션ㆍSK종합화학 등급전망 ‘부정적’

입력 2019-08-07 16:23

제보하기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SK이노베이션과 SK종합화학의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7일 무디스는 SK이노베이션과 SK종합화학의 'Baa1' 기업신용등급과 SK이노베이션의 'Baa1'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을 재확인하며 등급전망을 하향했다고 밝혔다.

유완희 무디스 선임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의 전망을 ‘부정적’으로 조정한 것은 차입에 기반한 대규모 설비투자 등으로 인해 향후 1~2년간 동사의 재무지표가 상당히 약화될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업황이 부진한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의 대규모 배당금 지급은 차입금 증가를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SK이노베이션의 투자가 상당히 증가하고 높은 수준의 배당금 지급이 지속됨에 따라 2018년 말 약 4조5000억 원을 기록한 조정순차입금이 2019년 말 기준 약 7조4000억 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석유화학과 윤활유 사업 부문의 이익 둔화에 따라 2019년 SK이노베이션의 영업이익이 1조7000억 원~1조8000억 원을 기록하며 2018년의 2조1000억 원보다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정제마진이 2019년 상반기의 매우 낮은 수준 대비 회복되면서 2020년에는 약 2조2000억 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SK이노베이션의 조정순차입금 대비 RCF(Retained Cash Flow) 비율은 2019년 약 18%로 2018년 53% 대비 약화됐다가 2020년에는 25%~27% 수준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유 연구원은 “SK종합화학의 ‘부정적’ 전망은 SK이노베이션이 동사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으며 사업 측면에서 양사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SK이노베이션의 ‘부정적’ 전망과 동일하게 부여됐다"고 말했다.

무디스는 SK종합화학 또한 차입금 증가 및 점진적인 이익 감소로 인해 2019년 재무 레버리지가 상승하고 2020년에도 높은 수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시각 상한가] 올리패스(▲3850) - 10일 오후 12시55분
  • 2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최대 실적 주효"
  • 3
    [시황_정오] 코스닥 604.74p, 하락세 (▼11.21p, -1.82%) 반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