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바이럴’ 뭐기에? 김희철-모모부터 송중기까지 곤혹…밑도 끝도 없는 ‘부정 여론’ 왜?
입력 2019-08-06 17:55

▲김희철(왼), 모모, 송중기

‘역바이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김희철과 트와이스 모모의 열애설과 함께 ‘역바이럴’ 의혹이 불거지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역바이럴’이란 검색어 조작, 커뮤니티 비방글, 부정 댓글 등을 통해 만든 부정여론으로, 연예인 및 유명인들의 이미지를 저하시키는 것을 말한다. 흔히 인터넷을 통해 제품을 홍보하는 ‘바이럴 마케팅’의 반대라고 볼 수 있다.

‘역바이럴’이 수면 위로 오른 것은 이날 불거진 김희철과 모모의 열애설 때문이다. 전날 강다니엘과 지효에 이어 연이어 터진 열애설에 일각에서 이들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 역바이럴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

배우 송중기 역시 역바이럴로 곤혹을 치른 바 있다. 지난 6월 송혜교와의 이혼 소식이 전해지면서 ‘송중기 탈모’, ‘송중기 생가’ 등 관련 없는 키워드가 검색어 상단은 차지했다. 실제로 비슷한 시기에 각종 커뮤니티에는 동일한 아이디로 ‘송중기 탈모’ 게시글이 올라와 역바이럴의 의혹이 포착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열애설에 휘말린 김희철과 모모는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 열애는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반면, 전날 열애설이 불거진 강다니엘과 지효는 열애를 인정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