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가족들과 영암 슈퍼레이스 응원전

입력 2019-08-05 09:12

제보하기
호남지역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 가족 70여 명 초청… 다양한 모터스포츠 이벤트 참여

(자료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패밀리데이’ 행사를 통해 택배기사들에게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선사했다고 5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4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 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치러지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에 호남지역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와 가족 70여 명을 초청해 ‘패밀리데이(Family Day)’ 행사를 했다고 밝혔다.

패밀리데이(Family Day) 행사는 호남지역의 우수 택배기사와 가족을 슈퍼레이스 경기에 초청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상생 협력 및 동반성장을 위해 기획됐다.

이번 행사에는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와 택배기사 가족 70여 명이 함께 참여했다.

본격적인 슈퍼레이스 경기 관람에 앞서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준비됐다.

먼저 출전 차량과 드라이버, 모델들이 서킷 위에 모두 모이는 그리드워크 이벤트에 참가해 슈퍼카 및 스톡카 등 평소 접하기 힘든 실제 경주용 차량을 눈앞에서 볼 기회를 가졌다.

또한 CJ대한통운이 후원하고 있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레이싱 선수들과 직접 만나 사인도 받고 사진도 찍는 팬 미팅을 진행했다.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는 이번 라운드 특별 경기인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와 슈퍼레이스 최상위 클래스인 ‘ASA 6000 클래스’를 가족과 함께 관람했다.

CJ대한통운 소속 부부 택배기사 김동녁씨(37)와 임효정 씨(37)는 “평소에 자동차 레이스에 관심이 많았는데 오늘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슈퍼레이스 경기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오늘 팬 미팅 때 만났던 선수들을 가족과 함께 계속해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가족과 함께 즐거워하시는 택배기사들의 모습을 보니 너무 기분이 좋았다”며 “앞으로도 서로 상생 협력 및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기업 최신 뉴스

  • 1
    [BioS]삼성바이오, 美 Vir와 '코로나19 치료항체' 생산계약
  • 2
    그라운드케이, 과기정통부 ‘SW고성장클럽200’ 선정
  • 3
    [BioS]유한, BI 수출 'NASH신약' 독성시험 완료..1천만弗 수령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