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0년 연속 임금협상 '무분규' 타결

입력 2019-08-02 11:44수정 2019-08-02 11:58

제보하기
고용안정에 노사간 공감, 자구노력 통해 위기극복 의지 표명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 노사가 10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에 성공했다.

2일 쌍용차는 "전날 임금협상 잠정합의 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합의안이 74.6%의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쌍용차 노사는 회사가 현재 처한 위기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나아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올해 임금협상을 신속하게 마무리했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쌍용차 노사는 지난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 짓게 됐다.

회사 측은 "내부적인 자구노력을 토대로 위기극복을 위한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함은 물론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하반기 생산. 판매와 경영효율 개선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금협상은 15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3311명)의 74.6% (2471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협상 타결에 따라 △기본급 4만2000원 인상 △경영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 원 지급 △상여금 지급주기 변경 등이 합의됐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양보와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과 조합원 들께 감사 드린다”며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만큼 이제 하반기 이후 생산.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통한 고객만족과 경영효율 개선에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온라인 개학 강행 조짐에, 교육계 “졸속수업 가능성 커”…개학 연기 ‘한목소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기업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한국 로봇 어디까지 진화해있나…'인간의 정서'까지 돌본다
  • 2
    [스페셜리포트] 25년 로봇 전문가 이재영 현대로보틱스 상무 “로봇으로 비용 30% 절감 이뤄”
  • 3
    [스페셜리포트] '인간보다 로봇이 안전해!" 코로나로 로봇시대 급부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