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지우, 51시간 진통 끝에 출산…레이먼 킴에게 “불쌍하다” 말한 이유는?

입력 2019-07-30 23:55수정 2019-07-31 00:02

제보하기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김지우가 딸 루아를 출산하며 51시간 진통을 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결혼 7년 차 부부 김지우-레이먼 킴의 결혼생활이 공개됐다.

이날 김지우는 “루아를 낳을 때 가진통 포함해서 진통 51시간을 했다”라며 “탯줄이 연결된 채로 태반이 빠지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를 안은 기억이 있다. 그 느낌을 여전히 기억한다”라고 회상했다.

김지우는 한 방송에 출연해 “출산은 남자들이 중요 부위를 맞았을 때보다 훨씬 아프다”라며 “그래도 출산 후에 남편이 불쌍하더라. 정말 행복했기 때문이다. 이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남편이 불쌍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김지우와 레이먼김은 9개월의 교제 끝에 2013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듬해 딸 루아나리 양을 출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번째 확진자와 접촉'
  • 2
    오산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외삼미동 더삽파크시티 거주자'…오산시청 홈페이지 '마비'
  • 3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나와

사회 최신 뉴스

  • 1
    화성시청, 7번째 코로나 확진자 발생…3·5·6번째 확진자 가족 '안성의료원 이송'
  • 2
    법무부 "우한서 8개월간 신천지 신도 42명 입국"
  • 3
    속보 법무부 "우한서 입국한 신천지 신도 4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