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민, 빚 변제했다더니…13억대 사기 혐의 “시시비비 가려야 할 문제”
입력 2019-07-23 19:16

가수 이상민이 13억 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23일 이상민이 약 13억 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이에 이상민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을 고소한 A씨의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이상민은 A씨로부터 12억 7000만 원을 편취했다. 약 45억 원대 대출 알선을 명목으로 4억, 회사 홍보비 명목으로 8억70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 이상민이 채무를 모두 변제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상민과 그의 소속사 측에 여러 번 내용증명을 발송했지만, 답을 받지 못했다. 이에 23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상민을 고소했다.

이에 이상민 측 관계자는 “허위사실도 있고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문제”라며 “사실관계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상민은 1994년 룰라도 데뷔해 전성기를 달리다가 사업실패로 잠시 모습을 감췄다. 이후 방송을 통해 수십억의 채무를 변제하는 착실한 모습으로 다시 상승세를 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