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전문점 출점 '속도'...올 하반기 일렉트로마트 10여개 오픈

입력 2019-07-24 06:00

제보하기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일렉트로마트와 삐에로쑈핑 등 전문점 확대에 나선다. 올해 하반기 일렉트로마트를 10여개 출점하는 한편 삐에로쑈핑은 2~3개 오픈을 목표로 잡았다.

이마트가 전문점 사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전문점을 빠르게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전문점 사업 중 가장 성장성이 두드러지고 있는 일렉트로마트는 점포 출점을 가속화한다. 올해 상반기 기준 39개점을 보유한 일렉트로마트는 올 상반기 6개 점포를 출점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지난 18일 오픈한 가든파이브점을 시작으로 해운대점 등 10여개점을 열 계획이다.

이마트가 최근 어려운 유통환경 속에서도 공격적으로 일렉트로마트 출점을 늘리는 이유는 일렉트로마트의 ‘체험형 가전 매장' 컨셉이 2030세대와 남성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일렉트로마트의 2030 비중은 50.5%로 이마트의 32.1%에 비해 크게 높고, 남성 비중 역시 33.5%로 이마트 평균 27.4%에 비해 6.1%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젊은 층과 남성 고객에 힘입어 올들어 7월 22일까지 일렉트로마트 매출은 약 40% 가량 매출이 증가했다. 이러한 추세라면 일렉트로마트 올해 매출은 7000억원으로 지난해 5400억원 대비 약 30% 증가할 것으로 이마트는 전망했다.

특히 새롭게 일렉트로마트가 입점한 이마트의 경우 고객 유입 효과로 점포 전체 매출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점포 리뉴얼을 통해 일렉트로마트가 입점한 창동점(6월 13일~7월 22일)과 명일점(6월 20일~7월 22일)의 경우 점포 전체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28.4%와 10.6% 증가했다.

이마트는 전문점 사업 중 하나인 삐에로쑈핑도 지속적으로 출점한다. 지난 20일 대구 지역에 처음으로 삐에로쑈핑을 오픈한 데 이어 올 하반기에도 2~3개 가량의 점포를 확대할 예정이다.

삐에로쑈핑은 2030과 외국인 관광객 사로잡으며 지역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6월말 오픈 이후 현재(2019년 7월 22일 기준)까지 누적 방문객 수가 약 480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지난 5월 수도권 외 지역 중 처음으로 부산에서 선보인 삐에로쑈핑 아트몰링점은 서부산권 새로운 명소로 자리잡았다. 1000원 전후의 가성비 과자 등 가성비가 좋고 재미있는 신상품 등이 SNS를 중심으로 젊은 층에 입소문을 타면서 오픈 이후 현재까지 삐에로 아트몰링점의 방문객수는 30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

또한 올해 들어(22일까지) 삐에로쑈핑의 2030 비중은 46%로 절반 가량이 젊은 고객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 비중도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명동점은 50% 이상의 고객이 외국인이며, 두타몰점과 코엑스점도 외국인 고객 비중이 각 40%, 20%로 나타났다. 이중 외국인의 국적을 살펴보면 중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페루, 호주, 미국 덴마크, 투르크메니스탄 등 전 세계 80여개 국가일 정도로 다양하다.

이마트 관계자는 “일렉트로마트 등 잘나가는 전문점들을 위주로 성장성과 수익성 중심의 전문점 사업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이순재 고액기부자 가입·한상헌 사생활 논란·하정우 측근 "사실 아니다"·김철민, 펜벤다졸 5개월 차 "뇌 MRI 정상"·이신영 "일진설 올린 동창, 돈 달라며 협박" (문화)
  • 2
    정동원, 남진 ‘우수’ 열창…원곡자도 놀란 실력 “괴물 신인이다” 최고의 칭찬
  • 3
    광주 코로나 확진자 발생, 서구 지역 30대 남성…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이력

기업 최신 뉴스

  • 1
    이마트 킨텍스점 직원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임시휴업 돌입
  • 2
    김태원 SK이노 E&P사업 대표 "사업포트폴리오, 핵심지역에 집중"
  • 3
    소셜벤처, '임팩트 유니콘'으로 본격 육성…SKㆍ신한 등 전폭 지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