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상이몽’ 조현재, 아내 박민정의 화끈한 프러포즈…“아이의 아빠가 돼 달라”
입력 2019-07-22 23:11   수정 2019-07-22 23:17

(출처=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캡처)

배우 조현재의 아내 박민정의 화끈한 프러포즈가 눈길을 끈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조재현-박민정 부부가 새 부부로 합류해 함께했다.

이날 박민정은 “전직 프로 골퍼 출신. 지금은 한 가정의 엄마이자 아내로서 살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조현재와 박민정은 골프장에서 라운딩 중 만나 약 3년간 교제했다. 박민정은 첫 만남을 떠올리며 “결혼할 사람에게서 보인다는 빛이 보이더라. 지금도 보인다. 이 사람이 내 남편인가 싶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프러포즈 역시 아내 박민정이 먼저 했다. 박민정은 “조현재에게 아이의 아빠가 되어줄 수 있겠냐고 물으니 너무 놀라더라”라며 “결혼 안 할 거면 그만 만나자. 나는 다른 애 아빠를 찾으러 가겠다고 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현재는 “배우 활동을 하면서 애초에 결혼에 대해 무감각했다”라며 “그런데 헤어질 순 없겠더라. 놓치지 싫다. 그때야 결혼을 진지하게 고민했다”라고 털어놨다.

결국 조현재와 박민정은 3년 연애 끝에 지난해 3월 결혼, 슬하에 7개월 아이를 두고 있다.

댓글